블로그 이미지
백수가 운영하는 알찬 종합 정보갤러리 모음. hstar777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3)N
핫핫핫핫 핫이슈 (19)N
하루유머 (10)N
히키코모리 나의하루 (9)N
요리왕 히키코모리 (16)N
어두운그림자 우울증 (16)N
방구석 아이쇼핑패션 (5)
건강 Life (18)
유래,역사 Story (21)
백수의 수필수첩 (4)
블로그독자 투고방. (4)
Total9,073
Today8
Yesterday229
Statistics Graph
어느겨울이었다. 일년전인지 이년전인지 기억도안난다.

이때역시 우울증이 심했고
미용실에 가서 머리를 자르는일이 많이 힘들었을 만큼 상태가 좋지않았다.
약을 먹고있을땐지 안먹고 있을땐지는

기억이 나지않는다.
히키력이 심해서 머리를 잘못해도 사람이거의없는 시간대에 동네미용실을가야했고 그나마 그중에서

나아보이는곳 하지만 항상 미용실에 가면
원하는 요구를 하지못하고 (다듬어주세요) 로  마음에들던 안들던은
둘째고 길어진머리를 자른다는 그뿐이었다.

그렇게 정신적으로 좋지않은상태에서
이때가11월인가 12월이라 곧 새해가올때였다.
'새해엔 밥벌이라도 해야해'

비교적 취업이 수월한 배달납품직을 골라 면접을 보러갔다 나는1톤트럭 까지 운전은 잘하지만 주차를 잘못하겠는것이다.(승용차는 어지간히 하지만) 트럭은 면허딸때 빼고는 타본적이 없기때문이다.

그래서 찾던중에 다마스(작은봉고)로 페인트 납품배달하는 직 면접을 보았다.
작은차는 무리없이 가능할것같아서.

그리고 페인트납품회사가 직원이몇없는 소규모. 어떤 큰 기업같은 면접이 아닌
그래서 면접복장을 어떻게 할까하다가
정장식으로 입고 날씨가 너무추워 코트를입었다.

가던길에 옛날 영업직에있을때 특유의넉살을 살려서 약국에서 박카스한상자를 사갔다.

우여곡절끝에 가니 다마스3대
사무실로 들어가니 경리 두명이 있었고
창고쪽엔 남자직원 두세명의 수다소리가들렸다.

경리에게 바카스를주며 아 이거직원분들하고 하나씩 드십쇼 헤헤^^
'아 뭐 이런걸다'

근데 이게뭔가 사장을 기다렷지만
그 경리둘중 한명이 나를 면접보겠다는것이다. 그 사무실에서 년차가좀 있는모양이었다.

이것저것 서로물어보고 대화하고
그리 나쁘지 않은 인상을 남기곤
면접을마쳤고
연락을 기다렸다 한삼일.
불합격 통보를 받았는지 안받았는지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떨어졌다.
월150만원 정도받는 신체사지 멀쩡하면
누구나할 수 있는 배달납품일...

거기서 떨어진후. 나는 히키백수
인채로 새해를 맞았고.
과정상 저장된 그 여직원의 카톡을보면
그 사람은 자기남편 ? 딸? 과 잘살고있었다.

한동안 난 그여직원을 원망했다.
결국 난 안뽑히고 다른이를 뽑았겠지.

그런데 얼마후에 그회사에서 직원을다시구하는 공고를 보게됬다.

난 그여직원을 두번원망했다.
나엿으면 최소6개월은 일했을텐데

올정장이 아니여서일까
아니면 오히려 정장류가 마이너스가됐을까
그것도 아님 이력서상 내 특이한(?)이력때문일까....

사장이부재중이 아니였으면
혹시 난 뽑히지않았을까 ?
그때 일하게 됐으면.
지금까지 백수히키로 이어지지않았을지도 모른다.

복장도 배달직이나 나름예의를갖췄고
박카스내밀며 특유의 싹싹함까지 어필햇는데 아직까지도
떨어진이유가 의문이다.

허나 원망은잊었다.
아직도 원망하기엔 시간이 너무
흘렀거든....


신고

'어두운그림자 우울증'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히키 과거 면접썰. 1  (0) 2017.06.28
계속 술을참는다.3  (0) 2017.06.27
오늘은 내가힘이 ㅈㄴ없어...  (0) 2017.06.27
술을 참는법 2탄.  (0) 2017.06.26
술을 참는법 1탄  (0) 2017.06.26
사고와 금주 시작하다  (0) 2017.06.23
Posted by 스타777 hstar777

예전에 술안주로 만들었던 것이다.

전부집에 있던것들을 이용했다.(조금씩남아있는거)

일단은 떡까지 익혀야되기때문에
면을익힐때 물을 조금 더넣었다.
그리고는 떡과면이 풀어지면
물을버리고 (면만먹을때보단 물많이남김
참치,떡까지 양념을 버무려야하므로)

같이 볶아주다가 모짜렐라(피자치즈)
를 위에 뿌린후에 반정도만 녹으면
냄비뚜껑을 닫아 미열로 완전히 녹인다.

맛평은?

한번해서 먹어봐 ~~~~직접^^







by 20161005
신고

'요리왕 히키코모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주얼레전드 붉닭치즈떡볶이  (0) 2017.06.28
한강 갔다왔다.  (0) 2017.06.17
집떡볶이를 만들어보잣 !  (0) 2017.06.14
시장족발 짱짱!  (0) 2017.06.14
냉면을 만들어 보자!  (0) 2017.06.14
수입삼겹살 가성비짱 !  (0) 2017.06.14
Posted by 스타777 hstar777
백수와 히키코모리를 벗어나기위해
조금더 적극적으로 노력햇다.
어제입사지원한 세곳에 확인전화를돌렷다.
한곳은 아직 서류전형 체크중이라고(^^씨익)더 기다리자.
5분잇다 불합격문자옴. 너무하는거아냐?;;

두번째 공장에전화. 공장이 이사중이라
채용시엔 다음주정도 연락이갈거라고

세번째. 너무열악한환경 현대판탄광?
이라표현하겟다. 그래서 못버틸까봐
연락이 안온것. 일단 생각후 전화주겟다했다.

내수준에 가능한 것들을 써치햇다


2교대공장직 아니면 현대판탄광
커피홍보트럭 전자제품 판매원.
......
2교대는 휴일이불특정. 현대판탄광은
심한분진호흡,트럭은 운전은레이선데 주차는미숙해서 난감

가전제품이  가장 사람답겟다  평일휴무지만.
근데 대인기피 공황장애끼가.
옛날 영업직에잇을때처럼 사람을 다시 잘 대할 자신이없네? 무섭고 두려운데....


오늘은 이만큼 까지보고 할게없을까
방을뒤졋다.

유통기한? 나도모른다 ㅡㅡ
그냥한다 어차피기분이고 트러블나도
나갈곳도 만날사람도없다.

언제 뭘로받은지모를 팩까지.
박하선이다 와

얼굴은 최대한가리기위해 장난좀침
ㅈㅅ ㅠㅠ

언젠가는...깨내길 스스로바래본다
신고

'히키코모리 나의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수히키코모리의 하루.  (0) 2017.06.28
꽃이 좋다?  (0) 2017.06.24
현실판 시계장인.  (0) 2017.06.17
내가 가능한것?  (0) 2017.06.16
애드고시 붙엇다 !!!!!!  (0) 2017.06.16
순대국밥에 얽힌 썰.  (0) 2017.06.14
Posted by 스타777 hstar777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